2006/10/22 12:08

Letters from God - Q & A Letters from God

맨날 편지를 전해 받기만 하다가 과감하게 질문을 던졌다. 누구에게? 하나님께.
질문을 고르다보니 유치하기 짝이 없는 질문 같아서 몇 달을 미뤘었는데 그래도 친절하게 대답해 주셨다.
역시 대답을 들어도 대답에 대한 질문이 다시 생기는 건 어쩔 수 없지만 이쯤에서 마무리 해본다. 생각해 볼수록 너무 재미있는 분이시다.
자, 그럼 질문과 답 나간다.


Q. 사탄(악)의 근원은 누구인가요? 악의 형성도 하나님께서 의도하신 것인가요?
 
A. 성경에 있는 대로 아담의 사건이 있었던 때부터이다.
아담은 나의 영상으로 창조되었다. 그 아담이 받은 유혹은 자기 자만과 자기 만족이었다.
그 아담의 생각, 즉 자만과 자기 만족이 아담이 받은 유혹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길 바란다.
성경으로 돌아가서 보자.
성경은 사탄을 ‘옛뱀’, ‘용’, ‘저주’, ‘사랑이 없음’, 또는 ‘어두움’으로 말하고 있다.
그것은 단지 사탄을 그려 보는 용어일 뿐이다.
그러므로 사탄을 한마디로 말하면 아담의 타락을 가져온 아담의 교만이라고 할 수 있다.
그것을 의도한 자는 누구인가? 그것은 아담 자신의 자유의지에서 온 것이다.
그러면 그것을 허용한 자는 누구인가? 그것은 자유의지를 가진 아담의 결정이라고 한다.
사탄은 창조된 것이 아니다.
사탄은 인간, 즉 아담의 타락으로 인하여 생겨난 것이다.
곧 루시퍼성이다.
자유의지를 가진 아담의 영이 타락함으로써 생긴 악이다.
사탄은 하나님을 대적한다.


Q. 우주의 시작이 먼저인지, 하나님이 먼저인지, 아니면 동시에 시작이 되었는지?

A. 흥미 있는 질문 같기도 하나 역시 별 의미가 없는 질문이기도 하다.
그것은 닭이 먼저냐 달걀이 먼저냐 하는 것과 같으나 질문에 대답하려면 이렇다. 나는 우주이며 우주는 나이다. 그러므로 우주는 나와 함께 시작되었다.


Q. 하나님의 자녀가 될 사람들은 선택(예정)되어 있나요?

A. 예정되어 있다고 하는 것이 나의 의의이다.
그것은 왜 어느 사람은 예정에서 빠져있을까 하는 의문을 낳기도 한다.
비밀은 나의 영의 인과, 즉 나의 영을 받는 족속의 형성에 있다.
자기성(성령)의 ‘이루어지는 근원적인 힘’으로 인하여 이 예정된 구원이 이루어진다.
 

Q. 다 이루었다 하신 예수님의 십자가 사건 이후 인간의 영에 어떠한 변화가 왔나요? 십자가 이전과 이후의 차이가 궁굼합니다.

A. 구원의 시작이라고 하는 것은 아라가성, 즉 신성의 역사가 있어야 한다.
나의 십자가는 그 구원을 불러오는 동기가 된다.
십자가 이전의 영은 구원의 이름이 예정된 것을 말하고 십자가 이후는 구원의 이름이 예정된 자에게 이루어진 것을 말한다.
즉 십자가 이전의 인간에게 예정된 죽음은 십자가 이후의 구원이 오는 것을 약속한 것이기 때문에 그때의 영은 구원의 예정을 받은 자와 받지 못한 자로 나누어 볼 수 있다.
(십자가 이전에) 구원의 예정을 받은 영은 십자가 이후에 구원을 받은 영이 된다.
그러므로 제한된 인간의 육체로는 이해하기가 어려운 일이기도 하다.


Q. 한번 받은 구원은 상실할 수도 있나요?

A. 여기에서 구원의 이해가 문제가 된다.
지난 번에도 설명했지만 구원이 무엇인지 나(신)의 의의로 이해되어야 한다.
나의 구원은 육체적인 구원이 아니라 영적인 구원이다.
또한 나의 목적이 있는 구원이기  때문에 예정된  구원이 이루는 목적이 있다.
그러나 구원을 받은 자가 이 의의를 상실하고 또는 배척함으로써 그 구원을 잃어버릴 수 있다.
또는 그 구원의 의의를 가지지 못하는 것을 구원을 상실한 상태라고 한다. 답은 Yes이다.


Q. 구원은 하나님의 예정인데 그 구원을 잃을 수도 있다는 부분이 잘 이해가 안 갑니다. 하나님께 상세한 설명을 부탁 드립니다.

A. 예정된 구원을 받은 자가 그 구원의 의의를 부정했거나 그 구원의 의의를 받기를 원하지 않았다면 그것은 구원을 상실한 것이 아닌가?
그러므로 예정된 구원과 이미 받은 구원을 상실한 것은 구원을 받는 자의 자유의지에 의한 것이다.
어려우냐?
자유의지를 다시 생각해 보면 이해가 되지 않을까?

구원이라는 것은 무엇인가?

나는 사람들이 구원의 개념을 잘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본다.
인간이 말하는 구원은 이렇다.
인간 중에 아주 악한 사람이 있다.
또 인간 중에 낙오된 자도 있다.
인간 중에 더욱 문제가 되는 사람도 있다.
그러한 사람이 예수를 믿고 그의 험한 생활에서 돌이켜 착한 사람이 되어서 그러한 문제를 다시 일으키지 않는다.
그것은 구원이라기보다 자기 파괴에서 돌아서는 과정이다.
그러면 무엇이 진정한 구원인가?
진정한 구원은 나의 이름이 되는 것이다.
어떻게 나의 이름이 되는가?
내 영을 선물로 받고 악의 지배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기록된 바 성령은 하나님께로 온 것인즉 자기를 위하여 선함을 원하나 하나님의 영이 거하지 않으므로 그 구원에 이르지 못함이다.
실제적인 예: 자기 만족의 죄. 자기 자만으로 인한 죄.
내 영이 너희 안에 거하면 그것은 구원을 받은 증거이다.


Q. UFO는 있나요? 있다면 그 정체가 무엇인지, 없다면 역시 그 정체가 무엇인지요?

A. 이것은 나의 의의가 아닐지도 모르지만 내가 설명하는 것도 괞찮을 것 같다.
이 지구는 나의 가장 아름다운 창조 작품이다.
이곳에는 동물도 있고 식물도 있고 인간, 즉 나의 영상인 아담이 하강한 원숭이의 후예가 살고 있다.
이 지구 외에도 나의 창조의 역사가 있다.
그것은 곧 다른 천체 즉 같은 의의가 있는 천체가 존재한다.
또 이러한 별들 사이에 교통하는 물질, 즉  UFO라는 것이 있다.
그것은 나의 의의라기보다도 자연적인 현상으로 인해 생겨난 다른 천체의 사자들의 여행이다.
답은 ‘UFO는 실존한다’이다.

  
Q. 우주에 인간 외에 다른 고등한 생명체가 있나요?

A. 없다. 그것은 이 지구가 유일한 나의 의의를 가지고 있는 곳이기 때문이다.

   
Q. UFO가 있다면 우주에 인간보다 과학이 발달한 존재가 있다는 말인데 인간만이 고등한 생명체라고 하시는 이유가 궁금합니다.

A. 인간을 고등동물이라고 한다면 이 UFO의 사자들은 고등인격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생명체와 같은 세포분열이 없고 자기공명(Magnetic Resonance)을 가진 특수한 인격체로서 인간과 같은 육체를 가지고 있지 않다. 형태는 있으나 세포의 성장이 없는 특수체이다.


Q. 공룡은 왜 멸종했나요?

A. 그것은 내가 한 것이다.
인류역사 이전에 나는 창조의 한 종류로 공룡을 만들었으나 그것이 일반 수목과 균형을 이루지 못해 멸종시켰다. 말하자면 자연의 균형을 가져오기 위하여 그것을 없게 한 것이다.
어떻게 멸종했는가를 묻는다면 다시 이야기 하겠다:
공룡은 지구에 있는 다른 동식물과 균형을 이루지 못했기 때문에 나는 다른 천체에서 운석을 보내 지구의 균형을 흔들어서 공룡이 살기에 부적당한 기온과 환경을 만들었다.

앞으로 계속 대화가 있기를 원한다. 아멘.

야외
 

덧글

  • okciokjo 2006/10/22 15:24 # 삭제 답글

    나 질문할거있는데 해도 돼? 너한테.
  • leben 2006/10/22 22:30 # 답글

    하세요. 비공개? 공개?
  • okciokjo 2006/10/25 23:01 # 삭제 답글

    다른건 다 모르겠고.

    그럼 그 안에 갓이 없는 자들은
    옛날에 영접했어도 천국 못간다는 말이네?



  • 2006/10/25 23:08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eben 2006/10/26 04:18 # 답글

    아마도 모든 영혼이 구원받기를 원하시는 게 예정이 아닐까 생각해봅니다. 우리는 그 예정에 순응할 수도, 거절할 수도 있는 자유의지를 가진 존재이고.
    이렇게 생각하는 것이 성경의 주제와도 맞아 떨어지니까 구원이 예정이라고 해도 뭔가가 크게 달라질 건 없다고 봅니다만...?
  • 2006/10/26 06:26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okciokjo 2006/10/26 06:34 # 삭제 답글

    너네가 알고 있는 구원은 내 생각과 다르다.
    너네한테 준 구원은 예정된것이고
    실현은 마지막날에 가서 판가름 날것이다.
    결국 그 뜻인거같잖아.

    그렇게 되면 기독교가 다른 종교하고 다른게 뭐야?
    가치기준이 어디이냐(신이냐, 나의 선행이냐, 나의 명상이냐)에 따라 다른거지 결국 인간의 노력으로 구원에 이른다는 것하고 크게 다를거 없는거 아냐?
    아. 물론 이렇게 이야기 할 수 있겠지.
    "인간의 노력으로 구원은 불가능하나 구원의 기초 전제는 예수가 죽음으로 만들어 놓았고. 여전히 그것을 쟁취(?)하기위해선 초기의 회심뿐만아니라 인생의 마지막날까지 쌔빠지게 박박기어야 한다."

    그렇다면 결국 예수의 죽음은 담보물 성정인가?
    우리의 노력여하에 따라 잡을수도 있고 놓칠수도 있는?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지 않겠냐 이말이지 내말은.
    거시기 구원의 상실이 가능하다라는 말은
    사앙당히 내 신앙의 기초를 흔드는 문제인걸...
    안그래도 부실한데다가 이곳저곳 썩어나가고 있구만.시방.
    개털모자를 받더라도 천국안에만 들어가서 살아남자라는게 모토가 되어버렸는데...
  • leben 2006/10/26 06:34 # 답글

    윤리적으로 열심히 사는 거랑 별개라고 위에서 말하고 있죠.
    우리가 담당해야 하는 부분은 예수의 속죄를 믿기로 하느냐 아니면 거부하느냐이고, 시험이나 연단 이런 건 부차적인 거라고 봅니다. 즉 시험이나 연단에 실패한다고 해도 예수의 대속을 붙잡는 이상 구원을 놓치는 일은 없다 이거죠.
  • okciokjo 2006/10/26 06:48 # 삭제 답글

    확실한거지?
    어째 깨림칙한것이.
    "진정한 구원은 ...중략...중략,...내 영을 선물로 받고 악의 지배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라고 했는데.
    만약 지금 그 영이 어디있는지도 모르겠고 악의 기운이 나를 점령하고있다면. 그럼 구원아닌거잖아.
    나는 개털모자도 고사하고 그냥 선바이저만 되도 괜찮거든..
  • okciokjo 2006/10/26 06:50 # 삭제 답글

    하긴 이런데 고민할 시간에 성경이나 봐라.
    그게 정답일거같으네.
  • leben 2006/10/26 07:00 # 답글

    윤리, 선행을 위한 노력 등등은 모두 우리의 영혼을 하나님과 가까운 주파수로 동조시키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겠지만 그것이 구원을 줄 수는 없다는 건 잘 알테고...
    문제는 회심 한 후에 잘 살아야 하는데 예수를 놓치지 않으면 구원을 상실할 수는 없고, 예수를 놓치지 않는다는 것은 성령의 뜻대로 살기로 날마다 노력하는 것이니만큼 그 정도의 노력은 필요한 거 아니겠슴미?

    아무리 믿기만 하면 구원이라고 해도 구원을 날로 먹을 수는 없는 듯.

    요는 믿기 전의 윤리와 믿은 후의 윤리는 성격도 다르고 필요한 노력의 종류도 다르다, 정도?
  • okciokjo 2006/10/26 07:32 # 삭제 답글

    전도 책자로 자주 쓰이는 다리예화 3번째 페이지
    그 그림하나로 다 해결되어야 하는거 아니겠슴미?

    살인자가 예수영접,회심하고 선교다니고 전도다니고 하나님과 친밀하게 동행하며 살다가 ...죽었더라...우리가 누누히 듣던, 이런 스토리처럼 인생이 마냥 해피엔딩만은 아니기에 더더욱이....
  • okciokjo 2006/10/28 10:39 # 삭제 답글

    간만의 전화통화 즐거웠슴.
    어쨌거나 내가 이해해 왔던 것은.
    예수의 십자가 대속으로 인해 생기는 갓의 구원의 은혜에는
    어떠한 단서도 붙지 않는 것이었숨
    이 험하고 힘든 세상에서 하나님을 잃지 않고 살려고 발버둥치는 인간의 노력조차도 단서라고 생각함... 한번 영접하면 그걸로 끝인거지.. 물르는거 없슴...
  • okciokjo 2006/10/28 10:53 # 삭제 답글

    믿기전의 윤리와 믿은 후의 윤리는
    성격도 다르고 필요한 노력의 종류도 다르다고 했는데
    결국 그말은
    믿은후에도 "어떤 종류의"노력이 필요하다는 이야긴데
    우리의 노력으로 천국가는거면
    예수의 죽음이 무슨 가치가 있나?
    다리예화는 정녕 헛것이었던 것인가?
    50년동안 살인 강도 온갖 악행을 하던 사형수가 죽기 1주일전 예수를 영접한것은 할렐루야이고
    불과 6살때 어린마음에 성령의 감화를 받아 예수를 영접, 사는 동안 내내 치열하게 믿음의 싸움을 치루고 전도도 하고 잘 살다가 갑자기 다른 신이 들어와서 좀 다르게 살다가 1년지나 죽었어.
    그럼 그사람은 지옥가서 평생 죽지도 않고 영원토록 불구덩이에서 신음하는건가? 죽기 1주일전까지 온갖 악행을 일삼던 자가 천국에서 랄랄라 할동안?
    바로 내가 이런 불평할 할줄알고 2000년전에 예수는
    새벽부터 일한 일꾼과 끝나기 직전에 합류한 일꾼의 데나리온 이야기를 했던 것이었던것이었나..쿠오오...
  • okciokjo 2006/10/28 10:57 # 삭제 답글

    믿기전의 이야기
    -------------------------------------------
    인간의 노력으로는 하나님의 나라에 못들어간다.
    예수의 피가 해결이다.
    너는 그것을 믿기만 하면 된다.
    -------------------------------------------

    믿은후에 들리는 다른 이야기
    -------------------------------------------
    그래도 종국에는 너의 노력에 좌우된다.
    -------------------------------------------

    말이 이렇게 다르면 안되는 거지....
    처음에 믿게 할때하고 믿은 후에하고 이리도 말이 다르나?

    낙장불입이라니까! 물르기 없죠..서운하지 그럼...
  • leben 2006/10/28 23:50 # 답글

    우선 교파별로도 구원에 대한 입장이 다르죠. 장로교는 구원은 전적으로 하나님의 책임(예정된 소수의 구원)이라고 말하고 감리교는 인간의 노력 100%, 하나님의 노력 100%라고 말하기도...
    그만큼 다양한 해석의 요지가 있는 부분인데, 개인적으론 인간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봄. 단 그 노력은 하나님으로부터 주어진 은혜에 대해 반응하는 것이 전부.
    하나님의 사랑에 진정으로 반하는 것은 하나님을 미워하는 것이 아니라 그의 은혜에 무관심한 것이 아닐까요?
  • 누나 2007/06/26 15:37 # 삭제 답글

    만약에 아담을 창조 안하셨다면? 만약에 자유의지가 없었다면?
    만약에 아담이 먹음직 보암직 지혜롭게함직한 선악과를 안먹을 정도로 강했었다면? 만약에 하나님이 선악과를 정녕 죽으니까 정녕 못먹게 지키고 계셨다면? 만약에 아담이 선악과를 안먹고 생명나무를 먹었드라면.....
    이스라엘과 다윗으로 인해 죽은 전사자들은 지옥에 갔을까?
    만약에 아버지가 예수님을 죽을때까지 영접하지 않으시고
    만약에 아버지가 영접하고 싶기 전에 죽으시면...?
    그렇다고 선하게 사신 양반또한 아니니....막연하게 그 분 또한 하나님이 사랑하시리라
    생각하며 기도만 하면 되는걸까...누나의 호기심 좀 말려줘~~~~머리 무지 아프오!!


  • leben 2007/06/26 15:57 # 답글

    누나/ 일어나지 않은 일이나 일어나지 않을 일을 가정하는 것은 무의미야.
    역사는 가정이 아니라오.
    다만 일어났다고 선언된 부분에 대해서 궁금한 점을 정리하도록. 그러면 내가 아는 한에서 말려주지. ㅎ
  • 누나 2007/06/27 13:28 # 삭제 답글

    누나가 가정하는 것은 우연을 가장한 필연의 섭리를 알아보고자 함이네만은...
    그 필연의 수레바퀴속에 짓이겨지는 영혼들의 고성이 들려서 말이지.

    우리가 지금은 거울로 보는 것 같이 희미하나 그 때에는 얼굴과 얼굴을 대하여 볼 것이요 지금은 내가 부분적으로 아나 그 때에는 주께서 나를 아신 것 같이 내가 온전히 알리라
    (고전13:12)는 바울의 말씀에 의지하여 여기까지만~~ ^^;;
  • cherish(누야 2007/06/28 13:22 # 삭제 답글

    악의 형성도 의도하셨냐니깐 왜 대답이 엉뚱하신겨?
    아무리 생각해 보아도 자유의지는 없을 수 없었을 터이고 의지의 적절한 이용, 절제적인 마인드, 선으로의 완벽한 적용이 가능했다면 타락하지 않았으리라는 건데...건 이미 넘 완벽한 인간이므로 육을 입은 인간(신과는 다른 인간)이 신이 아닌 한 그럴 수 없는거다.그러므로 의도하지는 않으셨다해도 자연스러운 결과. 아담의 타락을 예지하셨겠지만 새로운 아담의 탄생도 예언하셨으니 모든게 그 분 마음대로다. 우리는 그저 순종하는 게 상책!!
  • 2009/06/05 05:36 # 삭제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leben 2009/06/05 11:42 #

    I just have a close friend, a translator, who helped me a lot by receiving letters from God whenever needed. If you ask questions here (in secret mode) I can let the translator know about it. However, you don't have to accept the answer, once given, as the only one in the world. You gotta try your common sense first no matter what. :)
댓글 입력 영역


What Time Is It Now?